원래 농장용기계로 개발되어 농업용이나 운송용으로 사용을 하였으나 점차 레저스포츠로 발전하여 외국의 경우 대규모의 ATV대회까지 열리고 있다.국내에 도입된지는 약 10여년정도 되어가며, 몇 년전부터 동호인들이 늘어나면서 새로운 가족 단위레저로 각광 받고 있다. ATV는 비포장도로는 물론 자갈 이나 모래밭,작은 웅덩이나 둔턱, 언덕에 이르기까지 웬만한 곳은 거침없이 나아간다.


1.5m 내외의 자그마한 몸체에 4개나 달린 큼직한 발통이 매력적이다. 마치 장난감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짚차가 못 올라가는곳을 올라갈 수 있을 정도로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바퀴가 4개이다보니 웬만해서는 넘어질 일도 없으며, 주행 방법도 아주 간단하고아직 면허도 필요없으므로 남녀노소 누구나 5분정도의 안전교육만 받으면 ATV의 매력을 마음껏 느낄 수 있다.


놀이공원에서 타는 어떤 놀이기구보다 더 쉽고 재미있으며, 대자연속에서 직접 ATV를 조종해서 헤치고 나가는 기분은 말로 표현 할 수 없을 정도이다. 보기보다 운동량도 많이 ATV를 즐기다 보면 체력이 많이 소모되고,균형감각이 발달된다.


도로교통법상 농기계로 분류되어 도로주행을 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고, 개인적으로 즐기기 위해서는 레저용 차량이나 트럭 등으로 운반하여 이용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으므로 ATV체험장에서 이용하는 것이 가장 편리하다. 우리나라는 산이 많은 지형여건상 ATV를 즐기기에는 최적의 요건을 갖추고 있으며 현재 많은 동호인들이 국내코스개발에 힘을 쏟고 있어서, ATV가 활성화 될 날이 머지 않을 것 같다.